작품명 : 근엄한 모자
성 명 : 이기홍

밝은 날을 뒤로하고 나는 어둠 속으로 걸어갔었다

거기서 그대가 먼 종소리로 날 부르고 있었으므로.

그러나 다가갈수록 꽁꽁 숨어버리던 그대

그대를 찾아 어둠 속으로 빨려 들어가다 나는

깊은 어둠이 되었다, 숯이 되었다.

그 깊은 밤, 비로소 내가 암흑이 되고 나서야

그대가, 해맑은 그대 얼굴이 보이기 시작했다.

숯이 된 내 몸이 뜨겁게 타면서 빛을 낸 것이다

이제 내가 타는 빛으로 세상은 다시 환해지고

나는 그대를 어슴푸레 바라볼 수 있게 되었다


그동안 시가 내 앞에 다가와도 나는 그것을 알지 못했고 겨우 눈치 채고 마음을 고백하려고 달려갔을 땐 이미 시는 점점 더 내게서 멀어져만 갔었다. 그럴 때, 시를 알아보는 방법과 불러들이는 방법을 알려주셨던 선생님들께 깊이 감사드립니다.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 문예창작학과 감태준·정희성·이승하 선생님들과 선후배님 그리고 함께 길잡이가 되어준 문학아카데미와 ‘정동진역 동인’ 형들, 사랑하는 어머니와 가족들, 길을 열어주신 세계일보사와 부족한 글을 뽑아주신 심사위원님께 무한한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2005년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 문예창작전문가과정 수료

▲현재 대한설비건설협회 근무


COPYRIGHT ⓒ SEGYE.com Contact Webmaster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자약관
세계닷컴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콘텐츠 제휴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