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세계일보 신춘문예 시 당선자는 비 내리는 풍경 속에서 삶의 모습을 인생론적으로 그린 시 '비 오는 날의 스페인'을 쓴 이신율리 시인이었습니다. 국악과를 졸업했지만, 시가 너무 좋아서 사사도 하고 아카데미도 다니면서 공부를 거듭한 끝에 당선됐지요. 그의 나이 만 62세. 개별 통지 후 벙거지를 쓰고 나타난 그는, 온몸으로 웅변하고 있었습니다. 꿈이 있다면 나이란 아무것도 아니라고, 그 꿈을 포기하지 않는다면 나이란 그냥 껍데기에 불과하다고요. 2023년 세계일보 신춘문예를 공모합니다.

단편소설(200자 원고지 90장 안팎)=500만원
시(3편 이상)=300만원
문학평론(200자 원고지 70장 안팎)=300만원
2022년 12월 7일 수요일
  (우편 및 택배 접수 시 당일 오후 6시 도착분까지, 방문접수도 당일 오후 6시까지만 유호)
2023년 1월 1일자 세계일보
(04387)서울시 용산구 서빙고로 17 센트럴파크타워 세계일보 32층 문화체육부 신춘문예 담당자
A4 용지에 출력해서 제출하고, 겉봉에 굵은 글씨로 ‘신춘문예 ○○부문 응모작’임을
명기해 주십시오.
원고 겉장과 뒷장에 이름(필명이면 본명 명기)과 주소, 전화번호, 원고지 분량(200자 기준)을
반드시 써 주십시오.
어떤 매체에도 발표되지 않은 작품이어야 하고, 당선된 작품이라도 후일 표절로 밝혀지거나,
동일 작품이 다른 매체의 신춘문예에 중복 투고되어 동시 당선되면 당선을 취소합니다.
부문별 심사위원 명단은 당선작과 함께 발표합니다.
응모작품은 돌려드리지 않습니다.
(02)2000-1262
COPYRIGHT ⓒ SEGYE.com Contact Webmaster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자약관
세계닷컴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콘텐츠 제휴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