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 가장한 타살 일삼는 사회에 대한 통렬한 비판
서사적 논증·추리 바탕 둔 탄탄한 구성 돋보여… 장편 스케일에 부합


제6회 세계일보 문학상 본심에 오른 3편은 늘어난 응모작들의 수준과 개성을 대변하듯이 서로 다른 특성과 장르로 차별화되면서 일정 수준을 유지하였다. 특히 장편소설 시장의 수요로 인해 1억원 고료 장편소설 문학상이 늘어나는 상황에서 세계문학상의 권위에 합당한 당선작을 뽑기 위해 장편소설의 장르적 특성과 개성적 목소리의 담보를 가장 중요한 심사기준으로 삼았다. 무엇보다도 고무적인 것은 이제 자신의 목소리로 자신이 하고 싶은 이야기를 아무런 눈치 보지 않고 자유롭게 펼치는 다양한 서사주체들이 당당하게 출현한 것이다. 이들에 의해 한국장편소설의 미래는 밝아질 것이다. 다만 ‘성찰’이 아닌 ‘아이디어’로 승부하려는 태도의 증가는 다소 우려할 만하다.

‘태양의 향기’는 영어열풍이 불고 있는 오렌지 타운을 배경으로 인간들의 욕망과 물질에 대한 차갑고도 냉정한 비판이 깊이 있고 진지하게 이루어진 것이 장점이다. 21세기문명에 대한 고현학을 보여주면서도 재치 있는 언어유희로 작가의 내공이 만만치 않음을 보여준다. 그러나 일단 가독성이 너무 떨어지고, 구성 자체가 평면적인 에피소드의 나열에 치중해서 장편소설적 플롯이나 갈등이 잘 형상화되지 못했다. 도표나 그림, 아이콘 등의 사용이 소설에 잘 녹아들지 못했고, 천문대를 중심으로 한 인간관계들의 진정성이 좀 더 강조되었다면 주제나 인물의 형상화가 보다 분명해졌을 것이다.

‘쉬운 여자’는 논쟁적인 작품이다. 소위 ‘헤픈 여자’로 낙인찍힌 여주인공을 통해 그 속에 담긴 도발적인 여성성을 아이러니하게 구현하고 있다. 외형적 쉬움과 내면적 어려움의 갈등과 분열이 잘 드러나기 때문이다. 이런 개성적인 여성인물을 통해 어려운 척하고 진지한 척하는 남자들이나 세상에 한방 날리는 청개구리 전법을 재치 있게 구사한다. 하지만 옷을 전혀 입지 않고 중요한 이야기를 하는 듯한 불편함이 계속 주제의 발목을 잡는다. 문단 개념 없이 문장만으로 이어지는 서술들도 소설의 긴장을 떨어뜨린다. 또한 상상이나 허구로 처리된 결말부분의 폭발력이 약해서 허무하고 손쉬운 마무리가 되어 버렸다.

당선작인 ‘컨설턴트’는 미드 범죄 스릴러 ‘CSI’를 연상시킬 정도로 잘 읽히고 재미있다. 완전범죄로 살인을 하기 위한 ‘킬링 시나리오’를 대신 써주는 작가를 주인공으로 내세워서 자살을 가장한 타살을 일삼는 사회나 구조에 대해 비판한다. 죽음조차도 하나의 서비스 상품이거나 이른바 구조조정의 대상이 되는 세태를 알레고리적으로 보여주면서 구성원 개인의 자각과 저항까지도 유도하는 결말이 진지함과 깊이까지 담보하고 있다.

존재 자체가 원죄인 구성원들의 실존적 딜레마를 강조함으로써 손쉬운 사회 비판으로부터 벗어난 것도 장점이다. 살인을 기획하는 과정의 디테일이나 정보가 흥미롭고, 서사적 논증이나 추리에 바탕을 둔 플롯도 탄탄해서 장편소설적 스케일에 부합한다.

다만 주인공의 콩고 여행 체험 이후로 급물살을 타는 결말로의 이행이 지나치게 계몽적이어서 오히려 부담스럽고 작위적이다. 거친 문장도 좀 더 가다듬을 필요가 있다. 하지만 이런 단점을 보완하고도 남을 정도로 국제암살사나 당대 문화코드에 대한 인문학적 접근이 이루어짐으로써 장르문학과 본격문학의 접합이 잘 이루어지고 있다. 선이 굵고 재기 발랄한 신인작가의 탄생에 기대가 크다.





 
COPYRIGHT ⓒ SEGYE.com Contact Webmaster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자약관
세계닷컴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