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타적 사회서 상처받고 떠도는 이방인의 현실 말하고 싶었다”
“국외자의 이야기를 하고 싶었습니다. 그중에서도 한국에 들어온 타자 이야기, 정확하게는 탈북자가 그 대상이었지요. 그들은 남한 사람인데도 남한 사람으로 살아갈 수 없는 불안정한 존재...
젊은 탈북자세대의 고민 실감나게 그린 ‘진화’된 탈북소설
본심에 올라온 6편의 소설 중 가장 먼저 논의에서 배제된 ‘나마스테, 서귀포’는 제주도에서 일어났던 양제해 모반사건과 김만덕, 김익강, 이강회 등의 실제 인물들을 연결시키면서...
1억원 고료 제7회 세계문학상 수상작 ‘유령’ 줄거리
서울 강북의 백석 공원 ‘모닥불’ 시비 앞에 놓여 있는 사람의 눈알 하나. 조촐한 제사상과 함께 눈알은 누군가에게 바치는 것인 양 놓여 있다...
 
COPYRIGHT ⓒ SEGYE.com Contact Webmaster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용자약관
세계닷컴 뉴스 및 콘텐츠를 무단 사용할 경우 저작권법과 관련,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